몽환적인 숲을 거니는 시니한 반짝임. 바네사 브루노의 로맨틱한 판타지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