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보다 더 진짜인 가방을 아시나요?

예쁜 디자인은 탐나지만 가격과 관리 모두 가볍지 않은 명품 백. 그러나 여기 유쾌한 대안이 있다. 가죽이 진짜보다 더 진짜처럼 프린트된 패브릭 백은 친환경적이며 모던하기까지 하다. 명품 백을 위트 있게 트위스트하며 인기를 모은 투게더 백을 필두로 진저 백은 청담동에서 없으면 간첩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 실용적인 매그 앤 매그의 딥 퍼플 백도 사랑받고 있으며, 소프트 백은 프린트된 플랫 슈즈까지 선보일 예정이라니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1. 클래식한 디자인이 리얼한 백은 진저by 수퍼노말. 19만원.
2. 타조 가죽과 노란색 컬러가 세련된 백은 진저by 수퍼노말. 19만원.
3. 발렌시아가 백이 프린트된 캔버스 백은 투게더 투게더by 스페이스 눌. 13만8천원.
4. 미우미우 백이 프린트된 캔버스 백은 투게더 투게더by 스페이스 눌. 13만8천원.
5. 선명한 뱀가죽 프린트와 페이크 가죽 손잡이가 고급스러운 백은 소프트 백.23만9천원.
6. 화이트 색상의 뱀가죽 프린트 백이 세련된 백은 소프트 백.23만9천원.
7. 선명한 파란색이 예쁜 딥 퍼플 백은 매그 앤 매그. 8만 9천원.
8. 타조 가죽이 리얼한 딥 퍼플 백은 매그 앤 매그. 8만 9천원.
9. 가까이서 보지 않으면 구별이 안 될 정도로 리얼한 백은 진저by 수퍼노말. 19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