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오데온이 또 한 번 반짝거렸다. 독창적인 작품으로 예술 세계를 이끌어온 아티스트들에게 상을 수여하는 트라이베카 영화제가 열렸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