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어둠의 관계처럼 화려함을 부각시키는 건 다름 아닌 단순함. 디테일의 장막을 걷어낸 간결한 실루엣의 백과 함께한 그녀의 아름다움이 빛을 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