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새날이 오는 길목 저편에서 아득히 떠오르는 태양. 찬란한 광휘가 나를 에워싸는 순간, 그 눈부신 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