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내 밝고 부드러운 빛의 영역에 속해 있던 박시후는 서서히 그늘과 어둠에 몸을 맡기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