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을 초월한 빛을 간직한 배우. 존재 자체가 스타일인 여자. 김혜수가 보듬어 안은 파리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