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타이즈를 신고 빨간 립스틱을 바른 후 고요히 기다리는 절정의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