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채워지지 않을 것 같던 그 시간. 모래처럼 이내 흩어져버린 그 순간을 떠올리면 깊은 곳에서 굽이치는 욕망에 숨이 막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