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손담비의 거친 듯 순수한 관능과 한 줄기 빛처럼 따사로운 매혹이 한 공간 안에 녹아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