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마리의 여린 백조처럼 섬세하고 우아한 손태영의 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