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폐허 속에서도 생의 의지를 놓지 않기에, 꽃은 더욱 생생한 잔향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