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호텔 1361호. 여자의 속삭임만이 있었다. 아주 작고, 낮은. 모두가 숨죽여 응시한 김아중과 김영광의 센슈얼 모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