쨍 하고 해가 뜨면 밖에 나갈 채비를 한다. 가벼운 윈드재킷을 걸치고, 선글라스를 손에 들고. 물론, 자외선 차단제도 잊지 않았다.

1. SHISEIDO 멀티 디펜스 UV 프로텍터 SPF 50/PA+++ 땀과 물에 강한 워터프루프 포뮬러지만 클렌저만으로도 손쉽게 지울 수 있는 제품. 부드러운 로션 타입으로 아주 미세한 펄감이 있어 피부가 훨씬 화사해 보인다. 30ml, 4만8천원.
2. ENPRANI 에어리 UV 블록 SPF 50+/PA+++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는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 제품. 끈적이고 번들거리는 느낌이 싫어 자외선 차단제를 꺼려왔다면 추천한다. 60ml, 1만8천원.
3. GAMARDE BY ONTREE 쏠레흐 프로떽씨옹 SPF 50/PA+++ 메틸파라벤 등의 화학 성분을 함유하지 않은 100% 천연 미네랄 필터로 알레르기를 유발하지 않는다. 천연 항산화제인 유기농 아르간 오일, 시어버터, 참깨 오일이 주성분. 40ml, 4만9천원.
4. KIEHL’S 울트라 라이트 데일리 UV 디펜스 SPF 50/PA+++ 무향, 무색, 무오일, 파바(PABA) 프리 처방의 저자극 포뮬러. 수분 베이스 제품이라 번들거리지 않고, 마치 수분크림을 바른 듯 촉촉하게 스며든다. 60ml, 6만5천원.
5. AMORE PACIFIC 타임 모디파잉 선 트리트먼트 SPF 30/PA++ 자외선을 차단하는 동시에 피부 노화까지 생각한 제품. 물 대신 대나무 수액을 사용하고, 당근•송이•인삼•수련 추출물 등 피부 보호 성분을 가득 담았다. 30ml, 14만원.
6. LA ROCHE-POSAY 유비데아 BB SPF 50/PPD 18 시술 후 울긋불긋해진 피부와 잡티를 커버하는 진정한 의미의 비비크림. 생크림처럼 촉촉하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피부에 자연스러운 광택을 준다. 30ml, 4만9천원대.
7. ESTEE LAUDER 사이버화이트 브릴리언트 셀 엑스트라 인텐시브 BB 크림 멀티 액션 포뮬라 SPF 35/PA+++ 비비크림 특유의 칙칙한 컬러는 잊어도 좋다. 은은한 핑크 시머가 피부를 보다 맑고 화사하게 연출해주는 제품. 자외선 차단과 주름 개선 기능성 인증을 받았다. 30ml, 6만원대.
8. BOBBI BROWN 비비크림 SPF 35/PA+++ 자외선 차단제, 메이크업 베이스, 비비크림의 역할을 거뜬히 해내는 스마트한 제품. 총 3가지 셰이드로 구성되어, 피부 톤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40ml 가격 미정.
9. LANCOME UV 엑스퍼트 GN-쉴드™ SPF 50 하이 포텐시 액티브 프로텍션 자외선 차단, 안티 폴루션, 피부 진정의 3중 효과를 갖췄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만한 부드러운 질감과 편안한 사용감도 인기비결. 30ml, 6만3천원. 프레임으로 사용된 매트 베리 색상의 여성용 선글라스는 Oakley 제품.

자외선 차단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A, B and C?
자외선의 파장은 길이에 따라 UVA, UVB, UVC로 나뉜다. 그 중 UVA는 지구에 도달하는 자외선의 약 95%를 차지하는데, 이는 인체에 와 닿는 UVB의 약 20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또한 UVB는 피부의 표피층까지만 흡수되는 반면, UVA는 피부 속까지 침투하여 표피와 진피 모두에 영향을 미친다. 피부 표면의 그을음(‘B’urn)과 피부 노화(skin ‘A’ging), 알레르기(‘A’llergy)의 원인이 된다고 기억하면 쉽다. UVC는 오존층에서 거의 흡수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인체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 SPF(Sun Protection Factor)?
UVB를 차단하는 강도를 나타내는 지수다. 숫자가 커질수록 효과도 증가하지만, 정비례하지는 않는다. SPF 50 이상인 경우는 50+로 표시한다.

+ PA(Protection grade of UVA)
일본화장품공업연합회의 UVA 차단 지수 측정 방법을 기준으로 한 표기법. PA+, PA++, PA+++의 3단계로 나뉘며, +의 개수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은 것을 뜻한다.

+ PPD(Persistent Pigment Darkening Method)
유럽에서 주로 사용하는 UVA 차단 지수. 숫자로 표시되며, 2부터 100까지 치밀하게 나눠져 있다. 일반적으로 PPD 지수는 SPF 지수의 최소 1/3 이상이 되도록 가이드라인을 잡고 있다. 또한 PPD를 기준으로 PA 지수 등급이 책정되기도 한다(PPD 2~4는 PA+, PPD 4~8은 PA++, PPD 8 이상은 PA+++).

+ 선블록 VS 선스크린
두 가지 모두 결국 ‘자외선 차단제’를 뜻한다. 한 때 자외선을 반사한다는 의미로 물리적 필터를 주로 사용한 제품을 ‘선블록’, 자외선을 흡수하는 화학적 필터 제품을 ‘선스크린’이라 표현했다.

+ 맑은 날 VS 흐린 날
피부 진피층에 침투해 노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UVA는 오존층과 구름, 유리창까지 투과한다. 그뿐 아니라 봄, 여름, 가을, 겨울 할 것 없이 1년 내내 동일한 양이 지구에 전달된다는 사실! 날이 맑거나 흐림에 상관없이 해가 뜨고 지는 동안에는(심지어 실내에서도) 늘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 물리적 필터 VS 화학적 필터
자외선 차단제의 원리는 크게 두 가지다. 얇은 유리판을 댄 듯 자외선을 피부 겉에서 바로 산란시켜 반사하는 방법(물리적 필터)과 피부에 흡수된 화학 성분이 자외선을 흡수해 더 이상 침투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방법(화학적 필터). 물리적 필터는 UVA, UVB, 적외선에 걸쳐 매우 넓은 영역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으며, 피부와 안구에 거의 자극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무거운 사용감과 백탁 현상, 유분이 많아 모공을 막을 수 있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반대로 화학적 필터는 우수한 UVA 차단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그 성분이 비교적 다양해 목적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사용감이 가볍고 투명하게 표현돼 여성용 제품에 널리 이용되지만, 화학 성분 변형으로 인한 알레르기나 자극의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시중에 출시된 대부분의 제품은 이 두 가지 성분을 복합적으로 함유하고 있다.

+ 백탁 현상?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가 하얗게 변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 티타늄디옥사이드(이산화티탄), 징크옥사이드(산화아연)와 같은 물리적 필터 성분(논케미컬)을 함유한 제품일수록 심하게 나타난다.

+ 다다익선?
NO. 아무리 순한 제품일지라도 지나치게 많은 양을 바를 경우 피부 트러블을 야기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양이 아닌 반복 횟수. 자외선 차단제의 1회 적정 사용량은 0.5~0.8g 정도이며, 일반적으로는 본인이 사용하는 모이스처 크림의 1.5~2배를 바른다고 생각하면 된다.

+ 멀티아이템?
메이크업 베이스, 파운데이션, 비비크림, 데이 크림, 심지어 메이크업 라인에 이르기까지 자외선 차단 효과를 겸비한 멀티 제품들이 눈에 띈다. 그들의 대부분은 SPF 12~15 정도의 차단력을 갖추고 있는데, 최근 출시되는 자외선 차단제들이 평균 SPF 50에서 드물게는 SPF 100에 이르는 차단 효과를 갖추고 있다는 걸 생각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게다가 UVA 차단에 대한 설명은 언급조차 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 멀티 아이템을 선택할 때 고려해야 할 것은 제품이 몇 가지 용도를 지니고 있느냐가 아니라, 얼마만큼 확실한 효과를 갖췄는지를 살피는 일이다. 멀티 아이템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대신하려거든, SPF, PA, PPD 등의 지수부터 확인하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