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명의 여배우들이 블랙 미니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윤은혜, 차예련, 박한별, 유인나는 저마다 다른 빛의 아우라로 반짝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