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시즌째 스모키 일색이었던 잿빛 도시가 순식간에 눈이 시릴 만큼 선명한 컬러로 점령되었다. 한동안 무겁고 완벽한 것만을 추구하던 아티스트들도 좀 더 날렵하고 차가운 것에 흥미를 두기 시작했다. 모든 것이 활기로 가득했고, 대담했지만, 심각하거나 버겁지는 않았다. 2011 S/S뷰티 트렌드를 정리해봤다.

핑크빛 스킨 톤은 BOBBI BROWN 팟 루즈 핑크 라즈베리를 사용한 것. 애시드 오렌지 립컬러는 MAC 프로 롱웨어 굿 탱고로 완성됐다.

핑크빛 스킨 톤은 BOBBI BROWN 팟 루즈 핑크 라즈베리를 사용한 것. 애시드 오렌지 립컬러는 MAC 프로 롱웨어 굿 탱고로 완성됐다.

 

ALL ABOUT COLOR

올 시즌은 컬러에서부터 시작된다. 세상에 이름을 가진 모든 컬러들이 아티스트들의 눈길을 받았다. 그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오렌지와 옐로. 늘상 있어왔던 핑크, 피치, 레드의 파워를 뛰어넘을 정도로 오렌지와 옐로의 활약이 대단했다. 두 가지 컬러 모두 피부에 활기를 주는 톤. 이번 시즌에는 보다 신나고 낙천적인 노래를 불러도 될 것 같다.

 

MAC 섀도 블랙트랙과 MAKE UP FOR EVER 플래쉬 컬러 71호, 그리고 BENEFIT 배드갤으로 자유롭게 스모키 메이크업을 표현했다.

MAC 섀도 블랙트랙과 MAKE UP FOR EVER 플래쉬 컬러 71호, 그리고 BENEFIT 배드갤으로 자유롭게 스모키 메이크업을 표현했다.

 

BLACK PEARL

그레이와 차콜, 그린과 네이비, 바이올렛. 이번 시즌 깊은 자연의 색상들이 블랙이라는 이름을 대신하게 될 것이다. 그 결과 스모키 메이크업은 어느 때보다도 연약하며 우아한 모습을 띠게 되었다. 강렬한 힘을 내뿜어내는 쪽은 오히려 핑크나 오렌지와 같은 컬러들이다. 자연스러운 일상의 모습을 원한다면 이 새로운 블랙을 꺼내들도록.

 

파우더리한 화이트 스킨 표현은 MAKE UP FOR EVER 의 슈퍼매트 루즈 파우더를 사용한 것, 치크 주변의 옐로 파우더 역시 같은 제품의 112호로 연출됐다.

파우더리한 화이트 스킨 표현은 MAKE UP FOR EVER 의 슈퍼매트 루즈 파우더를 사용한 것, 치크 주변의 옐로 파우더 역시 같은 제품의 112호로 연출됐다.

 

INNOCENT WHITE

세상이 다채로워질수록 순백의 중요성에 대해 깨닫기 마련이다. 컬러풀한 메이크업 트렌드에 발맞춰 창백한 피부톤 역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창백한 피부톤 위로 얹힌 다채로운 색조는 달콤한 쪽보다는 새콤한 쪽에 가깝고, 부드럽다기보다는 날카롭다는 표현이 더 어울린다. 이것이 바로 이번 시즌 첫 번째 미션이기도 하다. “컬러풀, 단 모던하고 차갑게.”

 

큰 볼륨의 프리지 헤어는 AVEDA의 볼류마이징 스프레이와 왁스를 사용한 것.

큰 볼륨의 프리지 헤어는 AVEDA의 볼류마이징 스프레이와 왁스를 사용한 것.

 

FRIZZ HAIR

헤어에 있어서는 다양하게 변형된 시뇽 스타일이 돌아왔고, 아티스틱하고 실험적인 시도도 빈번해졌다. 또 그 어느 해보다 헤어 액세서리에 많은 비용이 투자된 시즌이었다. 그 가운데 최대 이슈를 낳은 것은 사상 최대 규모로 부풀린 프리즈 헤어. 70년대 소녀들의 곱슬머리에서 영감을 받았다니, 리얼웨이에서의 실현 가능성 또한 생각해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