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주한 12월일지라도 반드시 챙겨야 할 전시가 이렇게나 많다.

1. 장 자크 상페 ‘인생은 단순한 균형의 문제’ 2. 장 자크 상페 ‘사치의 영혼과 쾌락’ 3. 타이유 마츠모토 ‘NO.5’ 4. 제레미 디킨슨의 ‘Jeremy at Home’ 전시장 5.토마스 스트루스 ‘Ulsan2’

1. 장 자크 상페 ‘인생은 단순한 균형의 문제’ 2. 장 자크 상페 ‘사치의 영혼과 쾌락’ 3. 타이유 마츠모토 ‘NO.5’ 4. 제레미 디킨슨의 ‘Jeremy at Home’ 전시장 5.토마스 스트루스 ‘Ulsan2’

장난감 자동차를 캔버스 가득 옮기는 영국 작가 제레미 디킨슨의 그림은 삭막한 화이트큐브 전시장보다 사람들이 한데 어울리는 공간에 더 잘 어울린다. ‘Jeremy at Home’은 어쩌면 그런 이유에서 기획된 전시인지도 모르겠다. 12월 10일까지 청담동 갤러리 서미를 방문하면 헬라 용게리우스, 베르너 팬톤, 소리 야나기 등의 가구가 디킨슨의 그림과 어우러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아예 화가의 집처럼 갤러리 내부를 키즈룸, 다이닝룸, 리빙룸 등으로 구획해 꾸몄다. 독일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토마스 스트루스는 오는 11월 17일부터 내년 1월 9일까지 갤러리 현대에서 첫 한국 개인전 ‘Korea 2007-2010’을 갖는다. 한국의 산업 현장과 자연풍경, 그리고 평양의 모습 등이 거장의 카메라에 익숙하면서도 생경한 느낌으로 포착됐다. 망가(Manga)는 이제 ‘일본’의 만화라기보단 그 자체로 고유한 단어가 됐다. 아트선재센터에서 12월 4일부터 내년 2월 13일까지 열리는 ‘망가 : 일본 만화의 새로운 표현’은 전 세계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떨치고 있는 망가의 표현 방식을 되짚어보는 전시다. <넘버 파이브>, <벡>,<소라닌> 등 지난 10여 년간의 추이를 살피게 해줄 9편의 작품이 독특한 디스플레이와 함께 소개된다. 펜으로 날렵하게 그린 장 자크 상페의 원경은 그 순간의 감정을 선명하게 포착하는 클로즈업이기도 하다. <꼬마 니콜라>, <얼굴 빨개지는 아이>, <속 깊은 이성친구>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그의 원화 120여 점과 복제화 100여 점이 12월 21일부터 내년 3월 20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을 찾는다. 전시명은 ‘장 자크 상페 -꼬마 니콜라의 아름다운 날들’이다. 프랑스 소장처는 이번 전시 이후에는 <꼬마 니콜라> 원화의 외부 반출이 없을 거라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