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 조남룡은 자신의 카메라 앞에 선 열일곱 명에게 많은 주문을 하지 않았다. 그제서야 그들의 진짜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