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 조세현이 들여다본 열세 명의 얼굴, 열세 개의 진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