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 김중만은 뜨거운 사람이다. 그의 카메라 앞에 선 이 열다섯 명의 인물 또한, 남들보다 조금 더 열정적인 체온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