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미술의 현재와 20세기 초에 구상된 실패한 미래, 음산한 악몽, 우리가 알지 못했던 지구의 풍경들을 경유하는 10월의 모험.

1. 데이비드 린치 ‘BoySpits’, ‘Man Talking’, ‘Man Laughing’ (위부터) 2. 수보드 굽타 ‘Giant Leap of Faith’ 3. 이불 ‘Sternbau’ 4. 조지 스타인메츠 ‘알티플라노 플라밍고’, 5. 폴 니클렌 ‘턱끈 펭귄’

1. 데이비드 린치 ‘BoySpits’, ‘Man Talking’, ‘Man Laughing’ (위부터) 2. 수보드 굽타 ‘Giant Leap of Faith’ 3. 이불 ‘Sternbau’ 4. 조지 스타인메츠 ‘알티플라노 플라밍고’, 5. 폴 니클렌 ‘턱끈 펭귄’

상당수가 중국 미술 이후의 블루칩으로 인도 미술을 지목한 때가 있었다. 비록 그 열기의 체감 온도는 이제껏 기대치에 도달하지 못한 것 같지만 몇몇 인도 작가는 세계 시장에서 충분히 존재감을 알렸다. 그러니까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과 천안에서 각각 10월 10일과 11월 7일까지 개인전을 갖는 수보드 굽타처럼. 회화 위주이던 인도 현대미술에 퍼포먼스, 조각, 설치 등 새로운 어휘를 전도한 작가로 평가받는 그는 이번 한국 전시에서 기존의 대표작과 함께 대리석 조각과 페인팅 신작을 소개할계획이다. 조각,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도발적인 실험을 거듭해온 이불은 10월15일까지 PKM 트리니티 갤러리에서 최근의 조각 작업과 그 설계도에 해당하는 드로잉들을 선보인다. 작가가 2005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프로젝트‘나의 거대한 서사’의 몇 조각을 엿볼 수 있는 기회. 20세기 초 활동한 건축가 브루노 타우트의 실패한 이상인 공중도시(sternbau)를 재현한 작품에선 과거와 미래의 두 시제가 흥미롭게 중첩된다. 아틀리에 에르메스는 10월 2일부터 12월 5일까지 김소라의 개인전을 준비했다. 베니스 비엔날레, 광주 비엔날레 등을 통해 국제 무대에 이름을 알린 바 있는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서 퍼포먼스, 비디오, 조각-오브제 등의 신작을 발표한다. 사회제도 안에서 현실과 픽션이 협상하는 순간에 주목하는 작업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한남동 꼼데가르송 플래그십 스토어 내 갤러리 식스에는 독창적인 상상력의 영화감독이자 미술작가인 데이비드 린치의 작품들이 방문한다. 7편의 짧은 필름으로 구성된‘Dynamic: 01 The Best of DavidLynch.com’과 그가 학생 시절 완성한 실험적 단편들, 그리고 음산한 악몽 같은 회화들이 전시장의 풍경을 몽환적으로 바꾸어놓을 것이다. 10월 21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내셔널 지오 그래픽>은 자연 다큐멘터리를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이름이다. 이 매체의 122년 역사를 돌아보게 하는 사진전이 10월 29일부터 1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열린다‘. Life &Nature’를 테마로 추려진 충격적이고 아름다우며 한편으로 뭉클한 사진들은 그 어떤 지루한 웅변보다도 효과적으로 지구와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