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이, 더 깊이. 그 끝을 가늠할 수 없는 바닷속을 유영하는, 낯선 생명체와의 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