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과 빛으로 그려낸 듯한 신세경의 얼굴에는 많은 이야기가 담겼다 사라졌다. 부서질 듯 살아나고, 희미한 듯 분명한 어떤 외침들이 조용히 고여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