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즈넉한 파리, 반짝이는 주얼리, 그리고 여자. 그 누구도 아닌 윤은혜이기에 발산할 수 있는 낭만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