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에 왔다면 큰길보다는 골목 구석구석을 살펴봐야 한다.

부드러운 맛이 나는 일반 카레 소스를 강렬한 드라이 카레 위에 얹어 먹는 것이 파쿠모리 치킨 카레를 맛있게 먹는 비법 이라면 비법. 살짝 튀겨 카레 소스에 버무린 닭고기는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다.

부드러운 맛이 나는 일반 카레 소스를 강렬한 드라이 카레 위에 얹어 먹는 것이 파쿠모리 치킨 카레를 맛있게 먹는 비법 이라면 비법. 살짝 튀겨 카레 소스에 버무린 닭고기는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다.

 

파쿠모리(Pakumori)

일본의 카레왕이라 불리며 자신의 이름을 딴 레토 르트카레 브랜드를 론칭하기도 한 요리사 파쿠모리가 홍대에 첫 직영점을 열었다. 한 집 걸러 한 집이 일본식 레스토랑, 카페 그리고 술집인 지금의 홍대에서 일본식 카레는 그리 새로울 게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돼지고기와 닭고기, 고추장 등을 볶아 촉촉한 가루처럼 만든 드라이 카레를 맛볼 수 있는 곳은 오직 파쿠모리뿐. 콜라겐 성분을 듬뿍 넣어 건강에도 좋은 치킨 수프 카레, 진한 치즈 맛이 고소한 굴 화이트 스튜 또한 인기 메뉴다. 일본 특유의 달고 부드러운 풍미를 지니고 있지만, 뒷맛은 느끼하지 않고 깔끔해 한국인 취향에도 잘 맞는다. 제주도 출신 부모님 아래서 태어난 재일교포인 파쿠모리에게 한국인의 입맛이 숨겨져 있을 거라는 사장님의 추측이 어쩌면 맞을지도 모를 일이다.

위치: 상수역 1번 출구로 나와 주차장 오른편
영업시간: 오전 11시 45분 ~ 오후 4시, 오후 5시 ~ 9시
문의: 02-322-5001

양파 안에 다진 고기를 넣고 땡초로 마무리한 양파 동그랑땡은 느끼하지 않아 자꾸 손이 간다. 새콤한 참깨 드레싱을 곁들여 먹으면 막걸리 안주로도, 고픈 배를 채우기에도 그만이다.

양파 안에 다진 고기를 넣고 땡초로 마무리한 양파 동그랑땡은 느끼하지 않아 자꾸 손이 간다. 새콤한 참깨 드레싱을 곁들여 먹으면 막걸리 안주로도, 고픈 배를 채우기에도 그만이다.

 

월향(月香)

월향은 ‘낮술환영’ 이라고 큼지막하게 써 붙여놓고 낮 12시부터 문을 여는 막걸리집이다. 목 넘김이 부드럽고 사과맛이 나는 월향 막걸리, 특별히 고안한 디스펜서로 내려 특유의 톡 쏘는 맛이 시원한 생막걸리, 그리고 알코올 도수 15도에 이르는 원주 등은 신기할 정도로 숙취가 적다. 10년 가까이 연구한 끝에 개발한 양조법이 바로 그 비결. 그뿐 아니라 충남 공주의 알밤막걸리, 강원도 홍천의 빛고을 동동주처럼 지방색이 물씬 풍기는 다양한 종류의 막걸리를 직접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이곳의 자랑거리다. 특히 사과, 치즈, 어리굴젓, 새싹의 맛이 묘하게 어우러지는 치즈, 어리굴젓은 이곳에 왔다면 꼭 맛봐야 할 안주다. 어느 비 내리는 날 아직 어두워지지도 않았는데 막걸리 생각이 간절하다면 월향에서 낮술로 시작해 비가 그칠 때까지 마셔보는 것도 재미있겠다. 다음 날 숙취는 걱정하지 말고.

위치: 홍대입구역 4번 출구로 나와 커피프린스 올라가는 길에 카페 티테라스 위층
영업시간: 오후 12시 ~ 새벽 2시(월, 화, 수), 오후 12시 ~ 새벽 5시(목, 금, 토), 오후 12시 ~ 밤 12시(일)
문의 : 02-332-9202

콩피 드 뿔레는 올리브오일에 재운 닭고기를 버섯 크림소스와야채에 곁들여 먹는 요리다. 튀기지 않아 담백한 닭고기와 겨자 향 크림소스 맛이 어울려 프랑스 요리를 처음 맛보는 사람이라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콩피 드 뿔레는 올리브오일에 재운 닭고기를 버섯 크림소스와야채에 곁들여 먹는 요리다. 튀기지 않아 담백한 닭고기와 겨자 향 크림소스 맛이 어울려 프랑스 요리를 처음 맛보는 사람이라도 쉽게 즐길 수 있다.

 

르 끌로(Le clos)

프렌치 비스트로 르 끌로에서는 조금은 무모한 용기를 느낄 수 있다. 외진 골목에 자리를 잡고 정통 프랑스 요리를 정공법으로 파고드는 점 때문이다. 만약 이 무모함에 이끌려 르 끌로를 찾아가고 싶다면 단계에 맞춰 메뉴를 선택하는 게 좋겠다. 프랑스 어느 가정에서나 쉽게 해 먹는 요리들이지만, 우리에게는 익숙지 않은 메뉴가 가득해 자칫 낯선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다. 먼저 초보자에게는 닭고기와 버섯 크림소스 맛이 우리 입맛에도 친숙한 콩피 드뿔레가 알맞다. 돼지껍질로 만든 기름에 재운 뒤 오븐에 구운 삼겹살을 단맛이 나는 처트니, 담백한 콩렁띠와 함께 먹는 포크 오 렁띠는 중급자가 도전할 만하고, 마지막에는 한우를 다양한 야채와 함께 와인에 뭉근하게 졸여 낸 부르귀뇽을 추천한다. 차근차근 단계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프랑스 가정집에 놀러가 아주 평범하지만 정성 가득한 저녁을 맛보는 기분을 만끽하게 될 것이다.

위치: 홍대입구역 4번 출구로 나와 커피프린스 올라가는 길에 문화부동산 건너편 골목 왼쪽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 ~ 오후 3시 30분, 오후 5시 30분 ~ 10시 30분(화요일 휴무)
문의: 02-332-1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