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즈>, <뜨거운 것이 좋아>의 권칠인 감독과 배우 이연희, 김흥수, 김범이 함께 찍은 알코올에 관한 짧은 필름, 그리고 알싸한 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