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한 눈빛은 타올랐고, 반듯한 입매는 거칠게 일그러졌다. 차갑게 침잠하던 현빈이 뜨겁게 달아오른 그때, 그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