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의 흰 포말을 닮은 부드러운 드레스, 모래성처럼 속절없이 허물어지는 격정. 그것은 욕망의 모호한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