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래 둘이 아닌, 인간과 자연의 본성을 일깨우는 시간. 돌올하게 인간을 포용하는 자연에 바치는 찬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