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 메이크업을 할 때 가장 먼저 들어야 할 것은? 스모키섀도? 스파클링 글로스? 하이라이터? 정답은 애티튜드. 애티튜드에 충실하면 그 이후 테크닉은 어려울 것이 없다. 가장 더블유스러운 파티 애티튜드 두 가지를 소개한다.

Classic and Defined

얇고 촉촉하게 표현된 피부 톤, 붉고 날카롭게 때로는 풍부한 펄로 깊이감 있게 표현된 립, 잘 정돈된 눈썹과 예리한 계산 아래 연출한 스모키 눈두덩, 여기에 한 올도 흘러내리지 않게 정돈된 슬릭(sleek) 헤어 혹은 우아한 선을 만들며 내려오는 컬 헤어. 가장 익숙하지만, 잘하려고 하면 끝도 없는 것이 바로 클래식한 스타일링이다.피부 표현부터가 그렇다. 늘 케어받고 있는 듯한 쫀득한 피붓결이 그대로 드러나는 피부 표현? 메이크업 아티스트 고든 에스피넷은 ‘테크놀로지’로 메이크업을 한 결과라고 털어놓는다.

얼마나 바르느냐의 문제라기보다는 어떤 질감, 어떤 색상의 파운데이션을 기가 막히게 잘 골라내느냐의 문제란 뜻이다. 이처럼 철저한 계산 끝에, 결과적으로 전혀 계산하지 않은 듯한 완성물을 내는 것들은 또 있다. 한올 한올 빗어 넘긴 눈썹, DNA에서부터 발색되는 듯한 피치 톤의 두 뺨, 콧날 위 혹은 눈썹뼈에서 광대를 향하며 그려내는, C존 위에서 빛을 발하는 하이라이팅. 이것들은 모두 클래식 스타일을 연출할 때 당신이 반드시 기억해둬야 할 기본적인 애티튜드이다.기본적인 원칙만 몸에 익힌다면, 그 이후에 이어져야 하는 순서들, 예를 들어 와인을 머금은 듯한 붉은 입술이나 고혹적인 옆라인을 완성시켜줄 블랙 마스카라 등의 테크닉은 사실 크게 어렵지 않다. 단, 너무 반짝이는 립글로스보다는 포근한 크림 텍스처의 립스틱이, 입자가 강한 스파클링 섀도보다는 미세한 입자의 섀도 여러 개를 블렌딩해 바르는 것이 클래식한 방법에 가깝다는 것쯤은 알아두는 게 좋겠다.

Strong and Easy

이번에는 정반대로 생각해볼까. 한눈에 봐도 글래머러스하고 강하지만 생각보다는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않아도 되는 의외로 쉬운 애티튜드. 현란하게 빛나는 비비드 컬러의 아이섀도나 파티 메이크업의 정석이라고 불려도 과장이 아닌 블랙과 그레이 섀도의 베리에이션, 강렬한 펄 메이크업종류의 것들 말이다.메이크업 아티스트 딕 페이지는 이런 류의 애티튜드를‘집중력’이라는 또 다른 말로 정의했다.“ 대비감이 주는 아름다움이죠. 아주 드라마틱하고요. 강하지만, 반면 매우 ‘쉬운’ 방법으로 완성할 수 있습니다.”그의 테크닉을 들어볼까.“ 펄 그레이 컬러의 섀도를 눈두덩 전체에 바른 후 코발트 블루 섀도를 ‘강렬하고 집중적으로’쌍겹 라인에 발라줍니다. 실버나 골드 섀도로 눈 앞쪽에 하이라이트를 주고요. 그것뿐이지요.”

좀 더 집중적이고 강렬한 효과를 바란다면 여기서 메이크업을 멈추는것이 좋다. 이외의 컬러는 누드 톤으로 통일하라고 모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24k짜리 골드 마스크를 연상시키는 골드 아이 메이크업을 선보인샤넬쇼의 피터 필립스 역시 이에 동의한다.“ 이 골드 섀도는 마치 진짜 금가루를 연상시킬 만큼 강렬하죠. 대신 눈 이외의 모든 부분은 매트한 파운데이션만으로 완성했어요. 블러셔도, 아이라이너도 사용하지 않았죠.”올해 파티 메이크업의 주류를 이루는 블랙을 빼놓을 수 없다. 눈두덩 전체를 블랙으로 채우거나, 혹은 아이라인 위아래를 빼곡히 그려넣는 것이 올해 트렌드를 반영한 파티 메이크업이라 할 수 있겠다. 적당한 예는 프랑스 샹송 가수인 쥴리에트 그레코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폴 스미스의 백스테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