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60주년을 기념해 존갈리아노의 패션 드라마가 정점에 달한 성대한 가을/겨울 컬렉션 무대에 선 과거와 현재의 톱 모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