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막히는 20분’ 이라는 <색, 계>의 헤드카피는 탕웨이가 <W Korea> 카메라 앞에 선 다섯시간 동안 모자람 없이 재현되었다.